대표이사 Mariusz Mszyca (우측)와 부사장인 Łukasz Pawęzka의 인사말:
오늘날 저희는 몇 년 전과는 완전히 다른 위치에 와있습니다. 저희 회사는 설비 플랜트 영역으로의 확장 등 투자 계획들을 점진적으로 실행하고 있습니다. 저희는 다각화된 신규사업영역이 있기에 경기침체 등 외부 변화와 상관없이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.

추가 정보 조회:
https://www.pb.pl/najwazniejszy-jest-zespol-1103782

NGplast hala produkcyjna